경주포커스
최종편집 : 2017.12.14 목 12:55
뉴스 이슈기획 집중취재 오피니언 사람들 시민참여 연재 경주포커스 비전
문화관광문화재
국립경주박물관, 경주문화재 연구소 공동으로 <신라왕궁 월성> 특별전 개최
편집팀  |  webmaster@gj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3  11:53: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밴드

- 전시개요 -
■ 전시 제목: ‘신라 왕궁, 월성’
■ 전시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 전시 주최: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공동 주최
■ 전시 기간: 2017. 11. 28.(화) ~ 2018. 2. 25.(일)
■ 전시품: 병오년(丙午年) 목간, 터번 쓴 토우 등 월성 출토 문화재 900여점 공개

   
▲ 터번을 쓴 토우
국립경주박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공동으로 특별전「신라 왕궁, 월성」을 개최한다.
오는 28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국립 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양기관이 지난 7월 27일에 체결한 학술교류 협약의 일환으로 마련되는 것이다.
최근 3년간의 경주 월성 발굴 조사 성과를 공개하는 전시다.

경주 월성은 101년(신라 파사이사금 22)에 쌓았다는 기록이 전하며, 신라의 왕궁이 있었던 곳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014년 12월부터 월성 내부 조사를 시작해  서성벽의 축조 과정, 중앙 건물지의 배치와 성격, 해자의 조성 단계별 규모 및 변화 등을 밝혀냈다. 
조사 과정에서 각종 토기와 기와는 물론 토우(土偶), 목간(木簡), 각종 동식물 자료 등이 출토되어 신라 왕경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다수 확보하기도 했다.

총 4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병오년(丙午年) 목간과 터번을 쓴 토우를 포함하여 900여 점의 다양한 문화재를 선보인다.

   
▲ 재성이라는 한자가 새겨진 수막새.
월성 조사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출토된 동식물 자료의 연구 방법 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풍부한 시각 자료도 마련된다.
▲ 프롤로그 ‘경주, 신라 왕경’에서는 최신 기법의 전시 영상을 통해 신라 왕경의 전반적인 형태와 유적 및 유물들을 살펴보고 신라 왕궁 기록과 함께 재성명(在城銘) 기와 등을 소개한다.
▲ 1부 ‘천년의 왕궁’에서는 월성 서성벽 및 문지와 중앙 건물지, 해자에서 출토된 토기, 기와 등을 통해 월성의 시간적 흐름을 살펴본다. 특히 월성 성벽을 만들면서 제물로 바쳐진 것으로 추정되는 인골의 조사모습과 함께 출토된 토기를 전시하여 월성의 축조와 관련하여 새롭게 밝혀지고 있는 성과를 소개한다.
▲ 2부 ‘왕궁에 남겨진 옛 사람들의 문자’에서는 목간, 토기, 그리고 기와 등에 남긴 신라인들의 문자 자료를 전시한다. 주목되는 유물은 2016년에 출토된 ‘병오년(丙午年)’이라는 간지(干支)가 나오는 목간이다. 기존 월성 해자 목간에서는 간지가 나온 사례가 있지만 일부 파손되어 정확한 연대를 알 수 없었다. 그러나 병오년 목간에서는 완전한 형태의 간지가 등장하여 목간 제작 연대는 물론 월성 해자의 축조나 정비 연대를 밝힐 수 있는 단서로 주목받았다. 병오년 목간의 실물이 11월 28일(화)부터 30일(목)까지 3일간 전시될 예정이다.

▲ 3부 ‘왕궁의 사람과 생활’에서는 중앙 건물지(C지구) 출토 녹유토기와 귀면와, 해자에서 출토된 토우와 동물뼈 등을 통해 월성 사람들의 생활상을 살펴본다. 특히 해자에서 출토된 터번을 쓴 토우는 경주 괘릉의 서역 무인상과 더불어 신라에 온 외국인들의 존재를 찾아볼 수 있는 귀중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해자에서 나온수 천점의 동물 뼈 가운데 돼지, 소, 말, 개가 가장 많았는데,  이번 전시에서는 뼈에 남겨진 도구 흔적을 통해 신라 사람들이 동물을 어떻게 이용했는지 추정해 볼 수도 있다.

▲ 4부 ‘월성의 과거와 현재’는 해자에서 나온 씨앗이나 꽃가루를 통해 신라 왕경과 월성 주변의 경관을 추정해보는 연구 방법과 지금까지 진행된 월성 조사 현황을 조명한다. 해자에서 확인된 씨앗 가운데 가장 많이 출토된 가시연꽃과 곡류·채소류·과실류 등 다양한 씨앗 자료도 전시된다.
월성의 첫 학술조사였던 일제강점기 도리이 류조(鳥居龍藏)의 조사와 관련된 자료부터 그동안의 월성의 조사 성과를 담은 보고서와 학술자료도 살펴볼 수 있다.

   
▲ 인골곁에서 나온 토기
한편, 특별전과 연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전시 설명회는 큐레이터와의 대화(매주 금요일), 갤러리 토크(4회)가 전시기간 동안 운영된다.
신라 역사에서 월성의 중요성을 고고학과 문헌사료로 살펴보는 특별강연회(2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주말에는 ‘씨앗과 뼈로 풀어보는 월성이야기’라는 주제로 신라시대 월성의 모습을 꾸며보는 가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박물관은 이번 특별전을 통해 경주 월성과 신라 문화를 쉽고, 흥미롭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라 문화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연구 성과 도출을 위해 앞으로도 교류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경주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780-934 경주시 동천로 39번길 18-2 (동천동 733-694)  |  대표전화 : 054)774-7627  |  팩스 : 054)745-7628  |  상호 : 경주포커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아 00185  |  사업자등록번호 505-13-76359  |  등록일자 : 2011.7.19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득
대표 : 김종득  |   본지는 신문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경주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c@gj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