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포커스
최종편집 : 2018.1.20 토 00:29
뉴스 이슈기획 집중취재 오피니언 사람들 시민참여 연재 경주포커스 비전
시민기자
축구화는 그냥 축구화일 뿐일까?그라운드의 유일한 무기 축구화에 대해
김수현 시민기자  |  s3459h@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1.09  18:11: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밴드

[시민기자가 쓴 자기소개]
안녕하세요, 현재 간디고등학교 재학 중인 18세 김수현 이라고 합니다. 제가 해보고 싶은 스포츠기자를 위해서 시민기자 활동을 해보려고 글을 쓰게 됐습니다. 지금은 축구에 대한 모든 것을 주제로 글을 쓸 계획이고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다른 주제로도 여러 글을 써보고 싶습니다.

   
▲ 한 유명회사의 축구화 콜렉션
축구경기를 보면 그라운드에 22명의 축구선수들이 호르몬으로 소통하는 개미들처럼 분주하고 정확하게 뛰어다닌다. 그 중에 10명은 서로 같은 옷과 같은 스타킹을 신고 서로의 팀을 알아보며 경기를 한다. 다른 10명도 또 다른 유니폼을 입고 서로의 팀을 알아본다.
‘같은 팀은 같은 유니폼을 입는다.’라는 것은 축구의 기본적인 규칙이다. 여기서 골키퍼는 제외한다.
선수들이 다르게 자신을 표현 할 수 없는 것일까? 이들이 다르게 자신을 표현 할 수 있는 한 가지가 있다. 바로 축구화다. 선수들이 마음대로 착용 할 수 있는 유일한 패션아이템이자 공격 무기일 수 있다.

축구화는 빨간색, 검정색, 흰색, 초록색, 파란색 심지어 금색이나 은색까지 이것 보다 수없이 많은 색깔을 사용해도 상관없다. 축구화에 사용되는 색깔의 종류는 날이 갈수록 보다 진화한 축구화를 발명하며 점점 늘어나고 있다. 미국의 ‘나이키’, 독일의 ‘아디다스’, 일본의 ‘미즈노’, 이탈리아의 ‘로또’ 등등 축구화를 발명하는 국가와 회사도 많다. 그 중 한국에 있는 ‘키카’라는 회사도 빠질 수 없다. 이렇게 많은 축구화가 있으니 축구선수에게는 정말 다행이라 할 수 있다. 자신이 분홍색을 좋아한다고 팀 유니폼을 분홍색으로 맞출 수 없으니 축구화라도 분홍색으로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축구 할 때는 자신의 눈에는 자신의 유니폼은 보이지 않지만 축구화를 신은 내 발은 보인다.

축구화의 색깔과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신는다면 굳이 왜 축구화를 신어야할까? 축구화보다 더 예쁜 디자인의 운동화가 더 많은 데 말이다. 그 이유는 축구화에 들어가 있는 여러 가지의 과학 기술들 때문이다. 축구를 할 때 신체의 어느 곳 보다도 섬세하고 예민하게 반응하는 곳은 발이다. 그래서 축구화는 선수들에게 보다 좋은 경기력을 주기 위해서 탄생하게 되었다.

축구화에 외관상 일반 신발과 가장 다른 곳은 ‘스터드’(발바닥 밑 튀어나온 부분)라고 할 수 있다. 일명 ‘징’이라고도 하고 ‘뽕’이라고도 한다. 스터드의 원리는 튀어나온 부분이 땅을 파고들어 중심을 잘 잡아 주는 것이다. 방향을 갑자기 틀거나 순간적으로 빠르게 달리기를 할 때, 슛을 정확하게 찰 때 꼭 필요한 부분이다. 스터드는 일반천연잔디용, 인조잔디용, 물기가 많은 천연잔디용, 맨땅용, 고무바닥용 등등 종류도 여러 가지다.

   
▲ 박지성 선수가 축구화 광고를 하는 모습 <김수현>
또 하나 다른 점은 ‘어퍼’(발등이나 뒷꿈치를 감싸는 윗부분)이다. 축구화의 어퍼는 천연가죽과 인조가죽이 있는데 천연가죽은 ‘소, 송아지, 캥거루’의 가죽을 사용하며 공이 발에 닿았을 때 부드러운 느낌과 착용 했을 때 편안함을 준다. 인조가죽은 천연가죽에 비해 매우 가볍게 만들 수 있어서 선수들에게 빠른 스피드를 낼 수 있게 해준다. 그 외에 가죽위에 고무재질을 붙혀 마찰력을 더 크게 하거나 적게 해서 슛을 자유자재로 찰 수 있게 해주는 역할도 한다. 이 부분에서도 자신만의 축구화를 고를 수 있다.

‘스터드’와 ‘어퍼’외에 깔창에도 푹신푹신한 스펀지를 넣어 발에 피로를 덜어 준다거나 신발끈을 없애서 발에 공이 더 정확하게 맞게 하는 기술을 사용하는 등 축구화에는 숨겨진 과학이 들어있다.
내가 인터넷으로 축구화를 보고 있으면, 어머니께서 보시곤 ‘또 축구화 살라고?’하며 호통을 치기도 하신다. ‘아니요’라고 답하지만 속으론 매우 사고 싶다. 지금까지 내가 신어 본 축구화를 5켤레 정도인데 그 하나하나 마다의 느낌과 맛이 다르다. 밥 먹을 때 반찬을 입맛에 따라 골고루 먹듯이 축구화도 골고루 맛보고 싶은 마음이다.

축구화를 고를 때 한 가지 팁...매장에 가서 직접 신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집으로 가서 편안한 마음으로 내가 고른 제품으로 인터넷으로 가격 비교하여 구입하면 된다. 자신의 지갑이 넉넉하다면 그리고 마음이 급해서 택배를 못 기다리겠다면 매장에서 구입해도 상관없다.
축구선수들과 축구인들의 유일한 무기 축구화가 있기에 우리는 자신만의 축구를 즐길 수 있다.

< 저작권자 © 경주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현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780-934 경주시 동천로 39번길 18-2 (동천동 733-694)  |  대표전화 : 054)774-7627  |  팩스 : 054)745-7628  |  상호 : 경주포커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아 00185  |  사업자등록번호 505-13-76359  |  등록일자 : 2011.7.19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득
대표 : 김종득  |   본지는 신문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경주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c@gjfocus.co.kr